default_setNet1_2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 전면 시행 대비 1670농약 등록 추진

기사승인 2018.02.20  15:06:08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농약직권등록 확대…예산 127억 확보


농진청, 농약직권등록 확대 브리핑 영상

내년 1월 1일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ㆍPositive List System) 전면 시행을 앞두고, 농촌진흥청이 등록된 농약이 없거나 적은 작물의 농약 등록을 위한 직권등록시험을 본격 추진한다.

농진청은 “PLS 시행에 대비해 소(小)면적 작물의 농약직권등록 시험 예산을 지난해 26억원에서 올해 127억원으로 늘렸으며, 농약등록 시험은 효과 시험과 작물 잔류 시험을 동시에 추진해 되도록 많은 농약이 일시에 등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황규석 농진청 연구정책국장이 PLS 제도 시행에 대비한 농약직권시험 사업 추진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농약직권등록 사업은 등록된 농약이 없거나 적은 소면적 작물의 생산성 향상과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1998년에 도입됐으며, 현재까지 101작물에 1223농약이 등록돼 있다.

농약등록은 농약회사에서 작물 재배면적, 병해충 발생 양상 등을 감안해 경제성 등을 분석하여 하고 있으나, 면적이 적은 작물은 경제성이 낮아 농약등록 확대에 소극적임에 따라 농진청에서 직접 시험해 농약을 등록하고 있다.

농진청은 올해 84작물에 대해 약효ㆍ약해 248시험, 작물 잔류성 949시험을 수행, 이를 통해 최소 1670농약을 등록시킬 예정이다.

PLS 제도 전면 시행에 따라 소면적 작물의 농약직권등록 수요에 비해 한정된 예산으로 인해 작물 재배면적, 병해충 발생 정도 등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등록 시험을 하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그룹등록제도를 확대해 동일한 농약이 많은 작물에 등록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농약 그룹등록제도는 병해충, 농약잔류 양상이 유사한 작물을 그룹화하고, 그룹 내 대표작물을 선정해 시험한 후 그룹 내 모든 작물에 농약을 등록하는 제도로, 2013년 처음 도입됐다. 엽채류 중심으로 그룹등록제도를 운영하다가 PLS 시행에 대비해 지난해 12월 모든 작물로 확대했다.

농약직권등록 시험의 효율화와 시험결과의 신뢰성 확보, 신속한 농약등록 등을 위해 농진청, 식품의약품안전처,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사업관리위원회’를 운영하고, 농진청과 식약처 간 ‘잔류농약 안전관리 공동협의체’를 상시 운영체제로 전환해 잔류허용기준이 조기에 설정될 수 있도록 한다.

PLS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농업인, 농약판매관리인, 공무원 등에 대한 교육ㆍ홍보도 확대한다. 특히, 농업인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농약시판상, 농협의 판매관리인에 대한 집중 교육ㆍ홍보로 올바른 농약 사용이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기농업에서 사용하는 허용물질 47종의 효과를 분석, 유기농의 병해충 방제기술 등을 활용해 ‘소면적 재배작물 방제 매뉴얼’을 발간ㆍ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등록된 농약이 없는 농작물의 병해충 방제에 활용할 수 있도록 농업기술센터 등을 통해 농업인, 공무원 등에게 교육ㆍ홍보할 계획이다.

농진청 황규석 연구정책국장은 “PLS 제도 전면 시행에 대비해 소면적 작물에 대한 농약등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며, “농업인 또한 잔류농약으로 인한 부적합 농산물 생산이 없도록 농약의 안전 사용기준을 지켜 소비자가 원하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나명옥 기자 myungok@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