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림그룹, 익산에 ‘푸드 콤플렉스’ 조성

기사승인 2018.02.27  10:00:17

공유
default_news_ad1

- 4천억 투자 내년 말 완공…식사 전 단계 커버 ‘공유 주방’ 콘셉트 제품 생산

   
▲ 하림푸드 콤플렉스 위치도와 공장 배치 계획

하림그룹이 전북 익산에 식사 전 단계를 커버할 수 있는 ‘공유 주방(Sharing Kitchen)’ 콘셉트의 제품을 생산하는 ‘하림푸드 콤플렉스(Harim Food Complex)’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기존 축산육류 전문그룹에서 종합식품서비스 그룹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하림그룹은 27일 전북 익산시 함열읍 다송리 익산 제4산업단지에서 ‘하림푸드 콤플렉스’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 황현 전북도의회 의장, 소병홍 익산시의회 의장, 설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 김지식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장,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과 임직원,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다.

‘하림푸드 콤플렉스’ 조성에는 4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2019년말 완공과 가동을 목표로 추진된다.

12만709㎡(3만6500평) 부지에 식품 가공공장 3개와 물류센터 등 복합시설이 들어서고, 본격 가동이 시작되면 700여개 일자리 창출과 협력업체 및 식품소재 분야 고용 유발효과가 기대된다.

‘하림푸드 콤플렉스’는 식사의 전 단계를 커버할 수 있는 ‘공유 주방’을 콘셉트로 제품을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1~2인 가구와 여성 경제활동 인구 증가, 라이프스타일의 변화 등으로 간편식을 찾는 현대인들이 급증하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이들이 먹고 싶은 가정식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둔다.

일반 가정의 부엌에서 만든 것처럼 신선하고 안전하며, 풍부한 영양을 갖춘 음식을 만들고, 여기에 편리함까지 더한 건강한 식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하림푸드 콤플렉스’에는 전 공정을 투명하게 볼 수 있는 견학라인을 설치하고, 직접 요리를 체험할 수 있는 쿠킹클래스도 운영한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하림의 ‘공유 주방’은 곡물부터 사육, 가공, 유통 등 식품의 가치사슬 전 과정을 철저히 관리해 자연의 신선함을 그대로 식탁에 올리겠다는 식품철학이 녹아 있다”면서, “고령화와 1~2인 가구 급증에 따른 식품 소비패턴 변화에 발맞춰 더욱 신선하고 안전하며 균형 잡힌 영양을 공급하는 식품을 ‘공유 주방’에서 만들어 소비자들을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림그룹은 이날 착공에 들어가는 ‘하림푸드 콤플렉스’와 함께 인근 익산시 망성면 소재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에 1700억원을 투자해 국내 최대 도계 및 가공시설 증축 공사(공정률 80%)를 진행 중이고, 인접한 익산 망성면 국가식품클러스터에는 5만3623㎡(1만6000평)의 부지를 확보해 식품가공 플랜트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같은 하림의 ‘푸드 트라이앵글(Food Triangle)’에는 전체적으로 최소 6000억원이 투입돼 신규 일자리 1500개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 전라북도 농식품산업 클러스터와 하림 Food Triangle

이지현 기자 ljh0705@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