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롯데제과, 펩시코社 손잡고 시리얼 시장 가세

기사승인 2018.03.29  09:26:46

공유
default_news_ad1

- 오트밀 핫시리얼 4월 출시…올 1백억대 매출 목표

   
 

다국적 업체와 제휴한 농심켈로그와 동서포스트, 국내 토종 브랜드인 씨알푸드가 3파전을 벌이고 있는 2300억원 규모의 국내 시리얼 시장에 롯데제과가 가세한다. 

롯데제과가 펩시코社의 오트(귀리) 브랜드 ‘퀘이커’로 국내 시리얼 시장에 진출한다고 29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내달 2일 핫시리얼(hot cereal) 4종 출시를 시작으로 시리얼 시장 공략에 나서 올해 100억원대 매출을 계획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차가운 우유에 타서 먹는 콜드시리얼과 달리 핫시리얼 제품은 따듯한 우유나 두유에 넣어 먹거나 물에 데워서 먹는다. 마치 죽을 연상케 하는 식감의 데워 먹는 오트밀은 달지 않고 담백하며,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롯데제과가 선보이는 핫시리얼은 컵과 케이스 포장 형태의 ‘퀘이커 오트밀 오리지널’, ‘퀘이커 오트밀 바나나&아몬드’, ‘퀘이커 오트밀 크리미 밀크’, 파우치 형태의 ‘퀘이커 오트밀 클래식오트’이다.

롯데제과는 “1인 가구 증가와 가정간편식 시장 확대 등으로 향후 시리얼 시장의 성장성이 높다고 판단해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오트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TV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인지도를 높이고, 새로운 형태의 고품질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시리얼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30조원 규모의 세계 시리얼 시장에서 핫시리얼은 5조원 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며, 시리얼이 보편화 된 유럽이나 미국에서 인기가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특히 유럽에서는 지난 6년간 연평균 12.6%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고, 미국 또한 같은 기간 시리얼 전체 매출은 하락했지만 ‘퀘이커’ 핫시리얼은 연평균 2.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윤경 기자 apple@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