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롯데주류, ‘처음처럼’ 알코올도수 낮춘다

기사승인 2018.04.17  09:24:58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부터 제품별 0.3~1도 낮은 제품 생산

롯데주류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가 제품별로 0.3~1도 낮아진다.

롯데주류는 “‘처음처럼’의 대표적인 속성인 ‘부드러움’을 강조하면서 저도화 되고 있는 주류 소비 트렌드에 따라 ‘처음처럼’의 주력제품 ‘부드러운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기존 17.5도에서 17도로 낮춰 20일부터 생산한다”고 밝혔다. ‘진한 처음처럼’은 21도에서 20도로, ‘순한 처음처럼’은 16.8도에서 16.5도로 각각 낮아진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처음처럼’은 앞으로도 소비자 트렌드를 적극 파악해 소주시장에서 ‘부드러운 소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기존 제품의 재고 회전을 고려할 때 이달 말부터 음식점, 술집, 할인점 등에서 새로워진 ‘처음처럼’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봉조 기자 kbj@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