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8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개막…47개국 1469개사 참가

기사승인 2018.05.02  09:33:3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푸드 2018] KOTRA 주최, 4일까지 킨텍스서 열려

   
▲ 1일 열린 서울푸드 2018 개막식에서 주요 인사들이 기념 테이프를 절단하고 있다.

세계 식품산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2018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서울푸드 2018)’이 1일 개막해 나흘간 킨텍스에서 열린다.

KOTRA 주최로 열리는 서울푸드는 1983년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36회째를 맞았다. 1일 열린 개막식에는 권평오 KOTRA 사장, 윤효춘 킨텍스 부사장과 각국 대사들이 참석했으며, 전시회에는 47개국 식품 및 식품기기 1469개 기업이 총 2931개 부스 규모로 참가했다.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는 △서울국제농축수산물ㆍ가공식품전 △서울국제식품소재ㆍ첨가물전 △서울국제건강기능ㆍ유기농전 △서울국제디저트ㆍ음료전 △서울국제식품전 국제관 △서울국제포장기기전, 제2전시장에서는 △서울국제식품기기전 △서울국제호텔 & 레스토랑 기기전이 열리고 있다.

부대행사로 △수출상담회 △글로벌 푸드 트렌드와 기술 컨퍼런스 2018 △서울푸드어워즈 2018 등을 마련해 국내 식품기업들의 비즈니스 네트워크 확대를 지원한다.

글로벌 유통기업 25개사, 교포 바이어 50개사, 유력 바이어 170개사, 식품기기 바이어 25개사 등 270여 개사를 초청해 국내 참가기업과 맞춤형 1:1 상담 추진하고, 국내 유통 바이어의 상담회도 별도로 진행된다.

식품, 유통기업과 구직자를 연결시켜 주는 △서울푸드 잡페어 2018, 해외 참가국가 와이너리가 참가해 새로운 와인 비즈니스의 장을 마련하는 △와인 챌린지 2018 등 신규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 티젠은 가장 많은 종류의 차를 갖추고 있는 업체로, 식품원료용 차와 소비자용 차를 소개하고 있다.
   
▲ 토탈베이커리는 커피캡슐머신을 선보이며, 캡슐커피 시음행사를 하고 있다.
   
▲ 이노바마켓인사이트의 글로벌 식품산업 트렌드 전시관
   
▲ 비케이바이오는 양배추, 브로콜리, 케일, 자색당근, 감귤, 한라봉 등으로 만든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 송원식품은 감태, 김, 뱅어포 등을 전시했다.
   
▲ 씨알푸드에서 생산한 시리얼과 쌀과자
   
▲ 영풍이 생산한 떡볶이와 전류. 영풍은 세계 여러 나라에 수출하고 있으며, 수출이 매출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 이탈리아 쌀 전문 브랜드 ‘스콧티’ 제품들. 국내에서 하이리치가 쌀음료 수입ㆍ유통을 준비하고 있다.
   
▲ 푸른원은 유럽에서 냉동채소와 냉동과일을 수입, 단체급식업계에 식재료로 공급하고 있다.
   
▲ 전남생물산업진흥원 부스
   
▲ 쌀가공식품관에 전시된 제품들

강봉조 기자 kbj@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