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롯데제과,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 도입

기사승인 2018.08.08  10:39:18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공지능 활용 트렌드 분석…이상적 제품 추천

   
 

3개월 후 8주간 수요량도 예측              

롯데제과가 인공지능(AI)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ㆍ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를 도입, 운영한다.

‘엘시아’는 AI를 통해 수천만 건의 소셜 데이터와 POS 판매 데이터, 날씨, 연령, 지역별 소비 패턴 및 각종 내ㆍ외부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미래 식품 트렌드를 예측, 이상적인 조합의 신제품을 추천해주는 시스템으로, 롯데제과가 2년여에 걸쳐 연구개발했다. 사용자는 ‘엘시아’가 추천한 신제품 조합의 3개월 후 8주간 예상 수요량을 미리 알 수 있다.

‘엘시아’는 트렌드를 분석하기 위해 제품에 DNA 개념을 도입하여 알고리즘에 적용했다. 제품의 속성을 맛, 소재, 식감, 모양, 규격, 포장 등 7~8가지 카테고리로 나누고, 그 아래로 또 수백 개 세부 속성을 나눴다. 또, 과거 성공사례에 대한 제품 DNA를 분석해 시스템의 알고리즘을 완성했다.

알파고와 같이 딥 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적용, 시간이 흐를수록 자가 학습을 통해 예측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엘시아’는 제품 DNA 지역, 유통채널, 성별, 연령, 직업, 산업별로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할 수 있고, 버즈량 증가 추세와 편차, 경향 등 고도화된 소셜 데이터 분석도 가능하다.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실시간 파악한다.

민영기 롯데제과 대표는 “‘엘시아’를 통해 심도 있고 신속한 시장 분석이 가능해져 제품 개발이나 마케팅 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엘시아’를 신제품 개발뿐 아니라 생산, 영업 전반에 걸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1월부터 롯데정보통신, IBM 등과 시스템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마련하고, 시스템을 개발해 왔으며, 현재 ‘엘시아’를 다른 식품 계열사 등으로 확대시켜 나가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 롯데제과가 도입한 인공지능(AI)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ㆍ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

김윤경 기자 apple@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