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난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 1백만 톤 회복

기사승인 2019.02.07  14:56:12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등어, 참조기 등 생산량 증가

[식품저널] 지난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이 3년 만에 100만 톤을 회복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2018년 연근해 어업 생산량은 총 101만 톤으로, 2017년(93만 톤)보다 8.8% 증가했다. 2016년부터 이어진 어획 부진으로 90만 톤 초반에 머물렀던 연근해 어업 생산량이 3년 만에 다시 100만 톤을 넘어선 것이다.

주요 어종별로는 고등어(136%), 전갱이류(127%), 참조기(120%)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크게 증가했고, 가자미류(109%), 갈치(91%), 꽃게(91%), 멸치(89%), 삼치류(84%)는 전년 수준으로 나타났다. 살오징어(50%), 붉은대게(69%), 청어(74%) 등은 전년보다 감소했다.

고등어류(고등어, 망치고등어)와 전갱이류의 어획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지난해 이들을 주로 조업하는 대형선망의 휴어기가 확대 실시(1개월→2개월)됐고, 주 어장인 제주 주변 해역에 연중 적정수온이 형성되면서 자원량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참조기의 경우 2016년에 비해 2017년에 어린물고기의 어획비율이 크게 줄어들어 어린 참조기가 많이 성장하고 번식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여건이 형성되면서 자원량이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급격한 어획량 감소로 자원 고갈 우려가 커지고 있는 살오징어는 겨울철 동해 저수온과 여름철 황해 고수온의 영향으로 어장 형성이 부진했고, 최근 해양환경 변화 및 과도한 어획에 따른 자원상태 악화로 어획량이 전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붉은대게는 연안어업과 근해어업 간 조업경쟁이 심화되고, 암컷과 어린 개체 불법포획에 따른 자원상태 악화로 어획량이 전년보다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어도 주 어장인 동해에서 여름철과 늦가을 출현한 고수온 분포의 영향으로 어군이 분산되면서 전년에 비해 어획량이 감소했다.

지난해 연근해 어업 생산액은 전년보다 2.3% 증가한 4조1072억 원으로 나타났다. 주요 어종별 생산액은 고등어(1564억 원)가 전년보다 20.2%, 참조기(2151억 원)가 9.5%, 전갱이류(236억 원)가 8.2% 증가했고, 살오징어(3598억 원)는 27.0%, 청어(260억 원)는 26.7%, 갈치(3,519억 원)는 19.8% 감소했다.

연근해 어업 생산량 변동(최근 5년)

   
*생산량(천 톤): (’14년) 1,059 (’15년): 1,058 (’16년): 908 (’17년): 927 (’18년): 1,009

윤영아 기자 duddk@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