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양유업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 위해 낮은 배당 유지”

기사승인 2019.02.11  11:52:37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연금 주주제안에 입장 밝혀

   
 

[식품저널] 최근 국민연금으로부터 배당관련 주주제안을 받은 남양유업(대표 이광범)은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이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한다면 증가된 배당금의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되기 때문에,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을 견인하기 위해 낮은 배당 정책을 유지해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양유업은 “따라서,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으며, 오히려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남양유업은 “고배당을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보다는 사내유보로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고,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하는 것이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는 판단 하에 저배당 정책을 유지해 왔다”며, “이를 통해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고,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상승했다”고 밝혔다.

김윤경 기자 apple@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