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재철 동원그룹 창업주, 회장직 물러난다

기사승인 2019.04.16  10:47:06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 개최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식품저널]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16일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동원그룹은 16일 이천 소재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가졌다.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임직원 여러분이 땀을 흘리고 힘을 모은 결과, 동원은 1ㆍ2ㆍ3차 산업을 아우르는 6차 산업을 영위하며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며, “앞으로 다가오는 새로운 도전도 잠재력과 협동정신이 발휘되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正道)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경영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받고 이겨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이다 새 바람이 불어오고 있지만 동원이 가진 잠재력과 협동정신이 발휘되면 능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기념영상 상영과 한덕수 전 국무총리의 축사, 기념 식수 등으로 진행됐다.

동원그룹 50년…‘수산ㆍ식품ㆍ패키징ㆍ물류’ 글로벌 회사로
1969년 4월 16일 서울 명동의 작은 사무실에서 직원 3명과 원양어선 1척으로 사업을 시작한 동원산업이 모태가 된 동원그룹은 50년 만에 수산ㆍ식품ㆍ패키징ㆍ물류 등 4대 사업영역을 축으로, 미국 참치 브랜드 ‘스타키스트(Starkist)’ 등 해외 네트워크까지 보유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신규 어장 개척과 첨단 어법 도입 등으로 수산업에서 자리잡은 동원산업은 1982년 국내 최초의 참치 통조림인 ‘동원참치’를 출시했다. 동원참치는 출시 이후 현재까지 한 줄로 늘어놓았을 때 지구 12바퀴 반을 돌 수 있는 양인 62억 캔이 넘게 팔렸다.

동원그룹은 1982년 한신증권을 인수하며 증권업에 진출했고, 이후 사명을 동원증권으로 바꿨으며, 동원증권은 동원그룹과 계열 분리되어 한국투자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동원그룹은 ‘양반김’, ‘양반죽’ 등 다양한 식품 브랜드를 선보이며 사업을 키웠고, 2000년 종합식품기업인 동원F&B를 설립해 일반식품은 물론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온라인 유통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동원그룹의 포장재 계열사인 동원시스템즈는 대한은박지(2012년), 한진피앤씨(2014년) 테크팩솔루션(2014년), 아르다 메탈 패키징 아메리칸 사모아(現 탈로파시스템즈, 2014년), 베트남 포장재기업 ‘TTP’, ‘MVP’(2015년)를 인수해 연포장재 및 각종 기능성 필름을 포함해 PET, 캔, 유리병, 알루미늄까지 아우르는 종합포장재 기업으로 도약했다.

동원그룹은 2016년 물류기업인 동부익스프레스를 인수하며, 물류사업을 확대했으며, 현재 수산ㆍ식품ㆍ패키징ㆍ물류 4대 축을 바탕으로 2018년 연매출 7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동원그룹은 2008년 미국 최대 참치 브랜드인 ‘스타키스트’ 인수를 시작으로, 세네갈의 통조림 회사 스카사(S.C.A SA), 베트남의 포장재 기업 TTPㆍMVP 등을 잇따라 인수하며 글로벌 그룹으로 발돋움했다.

한편, 동원그룹은 창립 10주년이던 1979년 동원육영재단을 설립하고, 어린이들에게 책을 나눠주는 ‘책꾸러기 캠페인’, 대학생 대상의 ‘라이프아카데미’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하고 있다.

이지현 기자 ljh0705@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