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풀무원 ‘한국산 김치’, 美 진출 1년…점유율 1위

기사승인 2019.09.30  09:11:04

공유
default_news_ad1

- 1년 만에 0.7%서 40.4%로 확대

   
▲ 풀무원의 ‘한국산 김치’가 미국 메인스트림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식품저널] 풀무원의 ‘한국산 김치’가 미국 메인스트림 시장 진출 1년만에 점유율 1위에 올랐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자사 ‘한국산 김치’가 8월 말 기준 미국 월마트 등 대형유통매장 시장에서 40.4%의 점유율(닐슨 데이터)로 1위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시장점유율 2, 3위는 미국 현지 생산 김치 브랜드로 각각 11.6%, 9.4%의 점유율을 보였다.

풀무원은 “지난해 9월 한국산 김치로 미국 메인스트림 시장에 진출했을 때 점유율은 0.7%였으나, 1년 만에 점유율을 40.4%까지 끌어올렸다”며, “단시간에 점유율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던 비결은 독자적인 ‘한국산 김치’ 전략으로 월마트 등 미국 대형유통매장 입점에 성공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풀무원은 지난해 월마트 100여 매장 입점을 시작으로 올해 월마트 3900개, 퍼블릭스 1100개에 이어 크로거 등 총 1만여 개 미국 대형유통매장 입점에 성공, 현재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대도시부터 카운티, 타운 등 지역 마을 단위에서도 한국산 김치를 판매하고 있다.

풀무원은 또, 미국 메인스트림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이유로 △한국에서 한국 배추로 만든 한국산 김치라는 점 △미국인 입맛에 맞는 김치 개발 △30여 년간 김치박물관을 운영하며 축적한 김치 발효과학의 노하우 △미국 전역 커버가 가능한 유통망 등을 꼽았다.

풀무원은 발효식품의 특성상 원재료 산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주목, 미국 현지 대신 전북 익산에 글로벌김치공장을 신축해 한국산 주원재료로 김치를 생산해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글로벌김치공장에서 생산한 김치에는 배송, 유통까지 전 과정에 ‘김장독쿨링시스템’을 적용, 김치유산균이 살아있는 아삭하고 신선한 김치를 미국 소비자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 미국 전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풀무원 김치 4종

풀무원은 현지에서 ‘나소야’ 브랜드로 ‘썰은김치 매운맛’, ‘썰은김치 순한맛’, ‘깍두기 순한맛’, ‘백김치’ 등 4가지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풀무원식품 이준화 김치 CM(Category Manager)은 “풀무원은 한국의 김치를 세계에 제대로, 바르게 알리겠다는 포부로 한국산 배추를 주원재료로 한국에서 만든 김치를 미국에 수출해 한인마켓이 아닌 미국 메인스트림 시장 입성에 성공했고, 오래된 현지 생산 김치 브랜드를 제치고 단기간 내에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 미국인의 입맛에 맞는 한국산 김치를 계속적으로 개발해 미국 내 김치시장을 확대하고, 중국, 일본 등에도 진출해 글로벌 NO.1 김치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산 김치’를 생산하고 있는 전북 익산의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

이지현 기자 ljh0705@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