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SF 발생ㆍ인접지역 양돈농장 3주간 매주 정밀검사

기사승인 2019.10.08  10:23:52

공유
default_news_ad1
   
▲ 8일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

[식품저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및 인접 지역 양돈농장에 대한 정밀검사가 3주간 매주 실시된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8일 열린 ASF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고양, 포천, 동두천, 양주, 철원 등 발생지역 인접지역에 대한 방역에 더욱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김 장관은 “발생지역과 남부지역 연결도로에 통제초소 근무자를 대상으로 근무요령 교육을 빠짐없이 실시하고, 발생지역과 인접지역 양돈농장 정밀검사는 3주간은 매주 실시하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장관은 “김포와 파주, 연천은 8일 중으로 돼지 수매를 완료하고, 수매가 끝난 농가에 대해서는 예방적 살처분 조치를 즉시 시행하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ljh0705@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