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피자헛, 가맹점과 상생협약…어드민피 폐지

기사승인 2019.11.14  10: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명환 한국피자헛 대표(왼쪽)와 윤혜순 피자헛가맹점주협의회장이 상생협약 체결 후 협약서를 펼쳐보이고 있다.

[식품저널] 한국피자헛은 13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김명환 대표이사와 피자헛가맹점주협의회 윤혜순 회장 등 가맹점주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그동안 각종 행정 지원에 대한 대가로 가맹점이 가맹본부에 납부했던 연간 20억원이 넘는 ‘어드민피(Administration Fee)’가 내년 1월 1일부터 완전 폐지된다. 또, 가맹 계약기간이 10년이 넘는 경우에도 평가기준에 부합하면 신규 계약을 허용하기로 했다.

피자헛은 “이번 상생협약을 계기로 더욱 단단해진 내부 결속을 바탕으로 올해 말부터 신제품 개발, 매장 확대, 배달업계와 전략적 제휴 등 업계 1위 재탈환을 목표로 전방위적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영아 기자 duddk@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