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GMO 표시제도 개선 이해당사자 간 논의 재개

기사승인 2020.02.04  13:35:11

공유
default_news_ad1

- 식약처, 빠른 시일 내 GMO 표시 강화 위한 결론 낼 예정

   
▲ 식약처는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 식품업계 대표 7인, 식약처 1인이 참여하는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지난해 9월 이후 중단됐던 GMO 표시를 강화하기 위한 논의를 재개했다.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 유야무야 5개월만에 
‘GMO 표시 강화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식품저널] GMO 표시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던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가 지난 해 9월 시민사회단체의 참여 중단 선언으로 유야무야 된 이후 5개월 만에 GMO 표시를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다시 시작됐다.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는 2018년 12월 구성돼 10여 차례에 걸쳐 개선방안을 논의했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시민사회단체가 지난해 9월 참여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나 올 들어 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 GMO 표시 강화를 위한 논의를 재개했다. 

식약처는 새로 시작하는 협의회를 통해 빠른 시일 내 GMO 표시 강화를 위한 결론을 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구성된 협의회에는 지난 사회적협의회에 참여했던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 식품업계 대표 7인과 식약처 1인이 참여하며, 지난달 30일 첫 회의를 가졌다.

협의회에 참여하는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은 4일 입장문을 내고, “새롭게 시작하게 된 협의회는 정부 주무부처인 식약처가 주관하며, 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는 점에서 기존 협의회와 다르다”면서,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6월까지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가 운영됐으나, 정부 주관이 아닌 용역사업으로 진행됐으며, GMO 완전표시제 시행이라는 구체적인 목표를 염두에 두지 않고, 표시제도 개선이라는 말로 뭉뚱그리며 시작했던 협의회”라며, “애초부터 기획이 잘못된 협의회였기 때문에, 시민사회진영은 성실히 협의에 임했지만 합의점을 찾을 수 없었고, 협의회 중단을 선언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새 협의회에 대해서는 “식약처가 주관하며, 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는 점에서 기존 협의회와 다르다”면서, “청와대 청원 이후 정부가 성의를 갖고 논의를 해 보겠다고 답변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따라서,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은 “국민적ㆍ시대적 요구인 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해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GMO 완전표시제 청와대 청원에 참여했던 22만여 국민의 염원이 실천될 수 있게 성실하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협의회에 참여하는 식품업계 대표 7인에 대해서는 “GMO 완전표시제 시행이라는 국민의 뜻을 방기하지 않고 참여하는 것에 환영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식약처에도 “늦은 감이 있지만 제대로 된 협의회를 운영하겠다고 의사를 밝혔다”면서 환영의 뜻을 표하고, “GMO 완전표시제는 국민적ㆍ시대적 요구이기 때문에 피할 수 없다“고 강조하며, “더 늦기 전에 국민의 염원을 실천하는 행보에 함께 하자”고 당부했다.

식품업계에서도 GMO 완전표시 후 과학적인 검증 등 사후관리 시스템과 국내산 식품 역차별 문제 등의 해소방안이 마련된다면 GMO 표시 강화를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추후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되고 있다.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 2차 협의회는 이달 11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 참가 시민사회진영 대표
김영기(친환경농업인연합회 충남 사무국장, 농민진영 대표)
문재형(GMO반대전국행동 조직위원장, 생협 및 GMO반대전국행동 참가 조직 대표)
이원영(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사무처장, 먹거리ㆍ학교급식 진영 대표)
이진형(탈GMO생명살림기독교연대 집행위원장, 종교계 대표)
윤명(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소비자단체 대표) 
임은경(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사무총장, 소비자단체 대표)
최미옥(소비자의 정원 이사, 소비자ㆍ시민 대표)

이지현 기자 ljh0705@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5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ad4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