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개학 연기, 학교급식업체도 타격

기사승인 2020.03.16  14:41:05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업일수 변동 생겨도 급식예산 190일/년 기준 유지해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와 복지시설 운영 중단 등으로, 학교급식 참여 업체들과 식자재 공급업체 등 식품산업계 타격이 우려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이미 두 차례에 걸쳐 초ㆍ중ㆍ고등학교 개학이 연기됐으나, 소규모 지역감염이 계속되면서 정부가 3차 연기를 검토함에 따라 4월 개학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학교급식 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국내 학교급식 시장은 5조6000억원 규모로, 전체 단체급식(15조원) 시장의 37%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며, 식자재유통업부터 제조업은 대기업에서 중소기업, 시장상인까지 폭넓게 참여하고 있다.

업계는 초ㆍ중ㆍ고교는 의무 수업일수가 190일/년으로 정해져 있으나, 수업일수가 줄어들면 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도가 매우 심각하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개학이 연기되더라도 전체 수업일수는 유지하거나, 불가피할 경우 2020년 연간 학교급식 예산은 유지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학교급식업체 한 관계자는 “학교급식은 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지자체 인터넷 직거래장터 등을 이용한 입찰형태로 운영되고 있으며, 중ㆍ소 대리점 중심의 입찰ㆍ공급 형태를 이루고 있다”며, “학교급식 납품을 위한 다수의 식품제조업체들이 학교 개학 및 수업일수를 고려해 상품운영, 마케팅, 배송업체 계약 등을 이미 완료했으나, 갑작스럽게 수업일수가 조정돼 급식 예산이 줄어들게 되면 식품산업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수업일수 변동이 생기더라도 급식예산이 190일/년 기준으로 유지된다면,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식품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급식을 공급받는 학생과 최종 소비자는 양질의 식사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복지시설 식재료비 예산 고정 운영해야”
한편, 서울시의 경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3467개 지역사회 복지시설에 대해 임시 휴관을 실시했다.

이와 관련해 식품산업계는 “공공영역에 해당하는 복지시설 운영 중단으로 노인, 아동, 장애인에 대한 식사가 중단되고, 식품 제조ㆍ유통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됐다”면서, “복지시설에서 제공하는 기초수급자 대상 대체식 예산을 확대하고, 복지관 휴관 이후 잔여기간 동안 미집행된 식재료비 예산이 모두 집행될 수 있도록 예산을 고정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윤경 기자 apple@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4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ad4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