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가맹점 97% 매출 줄어…부가세 감면ㆍ임금보전 지원 촉구

기사승인 2020.03.19  09:14:23

공유
default_news_ad1

- 가맹점주협의회-경기도, 3464개 가맹점 대상 코로나19 영향 조사

코로나19 영향으로 가맹점주 97.3%의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외식업도 어렵지만 도소매업과 서비스업 매출 하락은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경기도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전국 16개 시ㆍ도에 분포해 있는 외식업 1214개, 도소매업 835개, 서비스업 1125개 가맹점(총 3464개)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영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대상 가맹점의 운영기간은 10년 이상이 40.4%(1398개)로 가장 많았으며, 고용 직원은 5명 이상이 29.8%(1034개), 4명 18.2%(630개), 2명 16.1%(558명) 순이었다.

조사에 참여한 3464개 가맹점 가운데 3371개 가맹점(97.3%) 매출이 국내 첫 확진자 발생(1.20) 전과 비교해 감소했으며, 하락폭은 전체 매출의 21~30%가 줄었다는 응답이 21.0%(728개)로 가장 많았다.

도소매업의 경우 조사대상 835개 가맹점 중 25.7%(215개)가 절반 이상의 매출 감소를 호소했고, 서비스업은 24.2%가 매출이 절반 이상 줄었다고 답변했다.

가장 심각한 매출 감소를 보인 지역은 대구로, 전체 조사대상 147개 가맹점 중 38.1%(56개)가 절반 이상의 매출 감소를 겪었다고 답했다.

세부업종별로는 한ㆍ중ㆍ일ㆍ서양ㆍ기타외국식(분식 포함) 가맹점의 59.5%, 이미용 가맹점의 52.3%, 화장품 가맹점의 48.4%가 매출이 절반 이상 줄었다고 응답했다.

   
 

가맹본부 지원 17.4% 그쳐, 가맹금 감면ㆍ마스크 및 소독제 지원 원해
또한 이번 조사결과, 일부 가맹본부(17.4%)가 마스크ㆍ소독제 등 지원(64.8%), 가맹금(로열티 등) 감면(20.9%), 식자재 등 원부자재 인하(20.1%) 등의 상생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점주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가맹본부에 가맹금(로열티 등) 감면(48%), 식자재 등 원부자재 인하ㆍ지원(44.8%), 마스크ㆍ소독제 등 지원(45.3%), 폐기ㆍ반품 확대(19.6%), 가맹점 한시적ㆍ제한적 휴업 허용(16.9%), 광고비 등 비용 감면(9.4%) 등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에 부가세 감면, 매출 손실분 현금 지원 원해
정부에 대해서는 직접 지원에 대한 요구가 높았는데, 필요항목으로는 부가가치세 감면(72.6%), 매출 하락 손실분 현금 지원(55.5%), 고용안정 위해 피용 노동자 4대 보험료 지원 등 임금보전(47.6%), 확진자 동선상 매출 손실 지원(35.1%) 등 순으로 꼽았다.

지방정부에는 마스크ㆍ소독제 등 지원(50.3%), 간급 운영자금 등 신속 대출(47%), 지역화폐 등 지방재정 정책을 통한 매출 향상 지원(40.5%), 코로나19 안전마크 부착ㆍ다중이용 시설 정기적 소독 등 적극적 방역(33.9%), 식자재 등 생활물가 폭등 방지대책 수립(24.6%) 등을 요구했다.

   
 
   
 

가맹점 36.2% 영업시간 등 축소, 29.7%는 인원 감축
조사대상 가맹점의 26.7%는 영업시간 등 축소, 16.7%는 인원 감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9.4%는 영업시간 등 축소를 예정하고 있으며, 13%는 인원을 감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결과와 관련해 가맹점주협의회는 정부에 보다 적극적이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실제 대다수 자영업자에 대한 부가가치세 감면 확대 △교육비ㆍ의료비ㆍ임대료 세액공제 △자영업자에 고용된 노동자의 4대 보험료 지원 △자영업 영역 노동자에 대한 일자리 지원금 지급 등 임금보전 △확진자 방문 동선 상 자영업자 생계 지원 △한ㆍ중ㆍ일ㆍ서양ㆍ기타외국식(분식 포함), 이미용, 화장품 등 매출 타격 큰 자영업자 생계 지원 △운영자금 대출 신속ㆍ간소화 △식자재 등 생활물가 폭등 방지대책 수립 등을 촉구했다.

가맹본부에 대해서는 상생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하고, △가맹금(로열티), 광고비 등 감면 △마스크, 소독제 등 지원 △원부자재 인하ㆍ지원 △폐기 및 반품 지원 확대 △한시적 또는 제한적 휴업(하루 중 일정 시간대 등) 허용 등을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윤영아 기자 duddk@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4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ad4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