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비 트렌드 반영 식량작물 신품종 개발ㆍ보급

기사승인 2020.03.25  11:02:05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신품종 테스트 산업계와 협업

   
▲ 농진청은 올해부터 신품종 테스트를 산업계와 협업해 진행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식량작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파악해 품종 개발에 반영하는 시장 지향적 연구를 강화한다.

고령화와 1인 가구, 여성 경제활동 증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식량작물의 신품종 개발과 보급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2018년부터 실시해 온 신품종 테스트를 올해부터는 산업계와 협업해 진행하며 신품종의 고품질, 기능성, 가공적성 등의 우수성을 알린다.

올해 새롭게 시장 테스트를 받게 될 신품종은 쌀의 경우 ‘영호진미’, ‘예찬’, ‘드래향’, ‘미호’, 쌀보리는 ‘백수정찰’, 쌀귀리는 ‘대양’, 감자는 ‘대백’, ‘골든볼’, 들기름은 ‘들샘’, ‘소담’, 맥주보리는 ‘광맥’, ‘흑호’ 등 총 6품목 12품종이다.

이들 신품종을 대상으로 소비자 식미평가 등 시장 테스트를 실시하고, 국내 전시회 및 박람회에도 참가해 소비자와 산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신품종이 안정적으로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마케팅 자문 역할을 하게 될 ‘마케팅 지원단’도 운영한다. 마케팅 지원단은 경매사와 가공업체 마케팅 전문가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다.

또, 연구자와 생산자, 요식ㆍ가공업체, 대형마트 등 산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공동평가회를 개최한다. 평가회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방향 설정에 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농진청 기술지원과 정준용 과장은 “새로운 시장 테스트를 통해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신품종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한다면 농가소득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ljh0705@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45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ad4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