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농바이오, 美 저스트와 제휴 ‘식물성 인조계란’ 사업 진출한다

기사승인 2019.05.23  14:15:53

공유
default_news_ad1

- 조단 테트릭 JUST 사업개발 대표, 글로벌 푸드 트렌드&테크 컨퍼런스서 발표

   
▲ 식물기반 푸드테크 기업 저스트의 사업개발 대표인 조단 테트릭이 21일 킨텍스에서 ‘인조계란으로 이룬 크리에이티브 식품 세계’를 발표하고 있다.

[식품저널] 계란전문업체인 가농바이오가 미국에 있는 식물기반 푸드테크 기업인 저스트(JUST)사와 손잡고, 식물기반 ‘인조계란’ 사업에 진출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저스트의 사업개발 대표인 조단 테트릭(Jordan Tetrick)은 21일 킨텍스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녹두를 주원료로 만든 식물성 계란 ‘저스트 에그(JUST Egg)’를 소개하고, 한국의 계란전문기업 가농바이오와 협업, 내년 상반기에 인조계란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테트릭은 ‘2019 글로벌 푸드 트렌드&테크 컨퍼런스’에서 ‘인조계란으로 이룬 크리에이티브 식품 세계’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JUST는 채식 위주와 단백질이 풍부한 JUST Egg(인조계란)를 만들어 유통하기 위해 한국의 계란 가공업체인 가농바이오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조계란은 콜레스테롤ㆍ포화지방ㆍ향료가 없고, NON GMO 기준에 충족하므로 건강이나 식이요법, 환경 등을 이유로 기존 계란이나 동물성 단백질을 소비하지 않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하다”며, “계란과 같은 양의 단백질을 가지고 있으며, 맛과 조리방식도 동일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JUST Egg를 출시한 이후 미국, 홍콩, 싱가포르에 630만 개를 판매했고, 이달에 중국 본토에 제품을 출시했다”며, “JUST Egg는 미국의 시사주간지 TIME지가 ‘스마트한 지속가능한 제품’으로 선정했고, 2018년 Popular Science의 ‘최고의 혁신’에 포함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나명옥 기자 myungok@foodnews.co.kr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8
ad30
ad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27
ad29
ad31
ad32
ad34
ad35
ad37
ad38
ad39
default_bottom
#top